드라마 `장영실`에 출연했던 배우 황찬호의 사망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고인의 된 황찬호의 여자친구가 인스타그램 계정에 영정사진을 올리고 애끊는 마음을 전한 것. 황찬호의 여자친구는 "찬호야 황찬호 빨리 와. 빨리 오라고 내 남자친구. 황찬호 오빠 진짜 빨리 와. 나 두고 이러기야? 빨리 돌아와"라며 고인을 향한 편지를 남겨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납골당 사진을 찍어 올린 여자친구는 "어제도 오빤 여전히 사랑한다고 했는데..마지막인 줄도 모르고 난 자느라 대충 대답하고..또 듣고 싶어 목소리라도 듣고 싶어..오빠 정말 많이 고마웠고 정말 많이 사랑해"라며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황찬호와 함께했던 행복했던 순간을 담은 사진을 올리기도 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소속사 마라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황찬호는 지난 26일 새벽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32세다.고인의 장례식은 서울성모병원에서 치러졌고 지난 28일 발인을 마쳤다.한편 황찬호는 `유리가면 Episode 5 - 또 하나의 영혼`으로 데뷔, KBS1 `장영실`, MBN `연남동 539` 등에 출연했다.황찬호 사망 (사진=인스타그램)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