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격투기 황제로 군림했던 표도르가 돌아왔다. `60억분의 1`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표도르 예멜리야넨코(42·러시아)가 22개월 만에 종합격투기 무대에서 TKO승을 거뒀다.표도르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로즈먼트 올스테이트 아레나에서 열린 `벨라토르` 198 메인이벤트 헤비급 그랑프리 8강전에서 프랭크 미어(39)에게 1라운드 48초 만에 KO로 승리했다.표도르의 종합격투기 경기 승리는 2016년 6월 17일 EFN 50에서 파비오 말도나도(38·브라질)에게 판정승한 이후 처음이다.표도르는 지난해 7월 24일 맷 미트리언(40·미국)과 벨라토르 데뷔전에서 1라운드 1분 14초 만에 TKO로 패배한 바 있다.이날 경기로 표도르의 종합격투기 전적은 37승 5패 1무효가 됐다.경기 초반 미어에게 기습 공격을 당한 뒤 비틀거린 표도르는 자세를 가다듬은 뒤 오른손 훅으로 반격에 성공했다.주도권을 잡은 표도르는 어퍼컷 연속 공격으로 미어를 넘어뜨렸고, 곧이어 파운딩으로 경기를 끝냈다.표도르는 4강에서 차엘 소넨(41·미국)과 맞대결을 펼친다. 장소와 날짜는 미정이다.표도르 TKO승 (사진=연합뉴스)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