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표준시를 서울에 맞춰 통일하겠다는 방침을 밝힘에 따라 서울 표준시가 일본 동경 기준시를 쓰고 있는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7일 정상회담에서 남북의 표준시를 서울 시간 기준으로 통일하기로 합의했다.김 위원장은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 집` 대기실에서 서울시간과 평양시간을 가리키는 시계 2개가 걸린 걸 보고 "가슴이 아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북과 남의 시간부터 먼저 통일하자”며 “이건 같은 표준시를 쓰던 우리 측이 바꾼 것이니 우리가 원래대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앞서 북한은 3년 전인 2015년 8월 15일부터 "동경 127°30′을 기준으로 하는 시간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표준시간으로 정하고 `평양시간`으로 명명한다"고 공표했다.일제 강점기 이후 동경 135도를 기준으로 하는 표준시인 동경시를 써왔던 북한이 광복 70주년인 2015년부터 한반도 중앙부를 지나는 동경 127.5도를 기준으로 표준시간을 정한 것이다.당시 북한은 "일본 제국주의자들이 조선의 표준시간을 빼앗았다"며 표준시 변경 배경을 설명했다.이후 북한은 같은 해 8월 15일 한국이 표준시로 사용하는 동경시 기준 0시 30분부터 이른바 `평양시간`을 적용했다.북한은 당일 평양천문대의 `국가표준시계`에 맞춰 인민대학습당 시계탑과 평양역 시계탑에서 종을 울리며 새 표준시 시행 첫날을 알렸다.서울보다 30분 늦은 평양시간이 등장하면서 이후 개성공단 출입경과 남북 민간교류 등에서 일부 혼란이 발생하기도 했다.한편, 우리나라 표준시는 1912년 1월부터 동경 135도를 기준으로 정해졌다그런데 동경 135도선은 한반도가 아닌 일본을 지나기 때문에 일본 식민지 시대의 잔재라는 이유로 논란을 빚기도 했다.이후 표준시를 바꾸려는 논의가 여러차례 있었지만, 이를 30분 단위로 설정할 경우 국제적 흐름에 맞아 무산됐다.전 세계적으로 30분 단위로 표준시를 정한 나라도 드물고, 북한의 평양시와 같이 다른나라와 국제 교류와 금융거래에서 유무형의 추가 비용이 들어간다.이번에 남과 북이 표준시를 서울 기준으로 통일하기로 함에 따라 단기적으로는 남북경제협력이 재개될 경우 시차에 따른 혼선과 경제적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한다.아울러 남북관계가 급진전할 경우 장기적으로는 단일 경제권을 목표로 한 포석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그동안 북한이 2015년 8월부터 남한보다 30분 늦은 시간을 표준시로 정해 사용한 뒤 개성공단 출·입경과 남북 민간교류 등에서 일부 혼란이 발생하기도 했다.이 때문에 남북 표준시 통일로 재개를 앞둔 남북 경협이 `미래 단일 경제권`의 큰 틀 안에서 본격화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온다.같은 시간을 기준으로 인적·물적 남북 왕래가 본격화하면 다른 시간대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교역 과정에서 불가피했던 소통 혼란도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북한 입장에선 30분 빨리 하루를 시작하면서 경제활동시간을 늘릴 수 있는 효과도 가능하다.남북 경협과정에서도 경제활동시간을 30분 늘려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지금으로선 현실성이 떨어지지만, 대북제재 완화와 남북관계 급진전에 따라 북한과 금융거래 등이 가능해질 때 남북 표준시 통합은 불필요한 거래 비용을 줄이는 역할도 할 수 있다.(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27일 남북정상회담)디지털뉴스부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