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29일)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된 것을 축하한다"고 강조했습니다.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오늘(29일) 오전 11시 5분부터 12시 35분 까지 아베 일본 총리를 예방하고, 4월 27일 개최된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와 평가, 판문점 선언의 의미, 그리고 향후 추진 방향 등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아베 총리는 "오늘 오전 문재인 대통령님과 통화를 갖고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며 "문 대통령님과의 통화에 바로 이어 서훈 원장으로부터 남북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소상히 설명을 들을 수 있게 해 주신 대통령님의 배려에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김 대변인은 "또 아베 총리가 서훈 원장에게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진정성 평가, 향후 이행 계획 및 전망, 이번 남북 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의 준비 과정과 구체 추진계획, 북한과의 대화 필요성,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의 회담 스타일등 회담 관련 상세 사항에 대해서 깊은 관심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이어 "서훈 원장은 이번 남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일본 정부가 성원해 준 데 감사의 뜻을 표하고, 남북 정상회담의 성과가 앞으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 그리고 북한과 주변국과의 대화와 관계 개선으로 이어져,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나아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이룰 수 있도록 일본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기를 희망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다"고 전했습니다.양측은 북한의 비핵화를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데 대해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김 대변인은 "아베 총리와 일본 측 배석 인사들은 서 원장의 상세하고 깊이 있는 설명과 분석을 주의 깊게 듣고, 오늘 설명이 유익하고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높게 평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이날 면담에는 아베 총리 외에 스가 관방장관, 니시무라 관방부장관, 노가미 관방부장관, 야치 NSC국장, 하세가와 총리보좌관, 기타무라 내각정보관, 아키바 외무성 사무차관, 모리 외무심의관, 가나스기 국장 등, 우리측에서는 이수훈 주일대사, 신재현 청와대 외교정책비서관과 대사관 관계관 등이 배석했습니다.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