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직원들의 지난해 중간 연봉이 우리 돈으로 2억6천만 원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 S&P500 지수가 공개한 미국 주요 대기업의 중간임금 패키지(median pay package) 보고서를 인용, 페이스북 직원의 지난해 중간 연봉은 24만 달러(2억5천800만 원)였다고 밝혔다.이는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19만7천 달러(2억1천140만 원)에 비해 18% 높은 수준이다.S&P500 지수에 속한 379개 기업 가운데 페이스북의 연봉 순위는 2위, 구글은 4위를 기록했다.지금까지 신고된 S&P500 기업의 임금 보고서에서 1위를 차지한 곳은 바이오테크 회사인 `인사이트 코프`인 것으로 나타났다. 1천208명의 직원이 있는 이 회사의 중간 연봉은 25만3천 달러(한화 약 2억7천100만 원)였다. 페이스북에 이어 3위를 차지한 버텍스파머슈티컬스도 바이오테크 기업으로 중간임금이 21만1천(2억2천600만 원) 달러였다.S&P500 지수 기업들의 평균 중간 임금은 6만9천205달러(7천400만 원)였으며, 기술 기업의 평균 중간임금은 8만5천 달러(9천100만)였다.애플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가치 있는 상장기업인 아마존의 중간임금은 2만8천446달러(3천만 원)으로 나타났다.페이스북 직원 연봉 2억6천만 원 (사진=연합뉴스)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