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 대폭락 사태를 겪으며 혼란에 빠졌던 가상화폐 시장이 최근 견조한 상승흐름을 이어가는 가운데 시장의 폭발력을 키울 수 있는 소식이 전해졌다.

세계에서 두 번째 거래규모를 자랑하는 미국의 나스닥이 미국 경제전문 방송 스쿼크 박스(Squawk Box)와의 인터뷰를 통해 비트코인처럼 시장에서 일정한 자리를 유지하는 가상화폐들의 거래를 고려중이라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나스닥 최고경영자 아데나 프리드먼(Adena Friedman)은 “디지털 화폐 시장의 성장은 분명한 흐름으로 성숙에 걸리는 시간이 문제일 뿐”이라며 “우리는 규제된 공간에서 가상화폐를 공급하기 원하고 있으며 물론 나스닥은 이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만약 나스닥을 통해 가상화폐의 거래가 이뤄진다면 대중들의 투자기회가 늘어나는 것은 물론 예측가능성도 높아지는 효과를 거둘 수 있어 지금과 같은 널뛰기 시황은 보다 안정적인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

현재 나스닥의 월 거래금액은 5000억 달러를 상회하는 수준으로 비트코인과 다양한 가상화폐를 상장시켜 거래가 이뤄진다면 디지털 코인의 움직임을 감시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진단이다.

특히 상장을 통해 옵션이나 선물 같은 다양한 금융상품으로 개발되면 개별 코인의 안정화와 함께 보다 투기적인 거래를 원하는 가상화폐 투자자들에게는 공격적인 투자수단도 동시에 제공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프리드먼은 가상화폐 상장에 장애가 되는 요소는 정부 당국의 디지털 자산에 대한 규제로 현재는 규제당국과 거래하는 방법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한 싸움이 진행되는 단계이기 때문에 불확실성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당국의 거래 규제에 대한 명확성이 드러날 때까지 이더리움이나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거래 화면에 팝업되는 상황은 기대하기 쉽지 않을 전망이다.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peacetech@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