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레드벨벳이 아이돌차트 아차랭킹 3월 4주 차 주간차트 1위를 차지했다. 6일 발표된 아이돌차트 3월 4주 차 아차랭킹에서는 레드벨벳이 음원 점수 924점, 음반 점수 48점, 전문가 포인트 -120점, 방송/포털/SNS 4890점을 받아 총점 5742점으로 주간 1위를 차지했다. 레드벨벳에 이어 보이그룹 워너원이 2위(총점 4397점), 3위는 방탄소년단(총점 3417점), 4위는 오마이걸(총점 2472점), 5위는 트와이스(총점 2422점)가 이름을 올렸다. 같은 날 발표된 3월 월간랭킹에서는 워너원이 총점 10505점(음원 5120점, 음반 69점, 전문가포인트 -80점, 방송/포털/SNS 5396점)을 받아 1위 기록했다. 또 헤이즈(총점 7440점), 레드벨벳(총점 7195점), 방탄소년단(총점 7042점), 빅뱅(총점 5388점)이 뒤를 이었다. 팬들의 투표로 만들어지는 평점랭킹에서는 워너원의 강다니엘(23일 오후 6시 기준)이 최다 투표를 받아 대세를 입증했다. 강다니엘에 이어 2위에는 방탄소년단의 지민, 3위는 방탄소년단 정국, 4위는 방탄소년단 뷔, 5위는 그룹 워너원이 차지했다. 아이돌 차트 관계자는“그룹 레드벨벳이 평양공연 이슈로 주간 SNS 및 포탈 점수가 급격하게 상승해 아차랭킹 주간 1위를 차지했다. 또 눈에 띄는 순위 상승을 보인 걸그룹 오마이걸은 지난 2일 유닛그룹 오마이걸 반하나로 컴백했으며, 신곡 발표 전 홈쇼핑을 통해 앨범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활발한 홍보 활동으로 검색점수 2352점을 기록하며 38계단 순위 상승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팬들이 직접 참여해 점수와 순위를 매기는 차트인 `평점랭킹`에서는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방탄소년단 지민, 정국, 뷔가 많은 투표수를 받았으며, 팬 투표에서 보이그룹 멤버들이 강세를 보이고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아이돌차트는 노래가 아닌 가수 자체의 성적과 화제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집계하는 차트로, 한 주간 가장 화제가 된 가수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메인차트인 아차랭킹을 비롯해 팬들의 직접 참여해 만드는 평점랭킹, 가요전문가들의 다양한 분석을 볼 수 있는 아차리포트, 신규 음반과 가수들의 소식이 게재되는 신곡소식, 커뮤니티 게시판 아톡 등으로 구성됐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