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는 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벌인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추신수는 0-8로 뒤진 6회말 1사에서 우월 솔로홈런을 터트렸다.추신수는 3번째 타석 만에 시즌 3호 홈런을 쏘아 올렸다. 개인 통산 3번째 3경기 연속 홈런이다.추신수는 텍사스가 1점을 더 따라붙어 2-8이 된 7회말 1사 1루에서 좌완 에런 루프를 상대로 좌중간 2루타를 쳐내 1루 주자 드루 로빈슨을 홈으로 불러들였다.토론토는 오승환을 투입했다.1사 2루에서 팀의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첫 타자 조이 갈로를 포심패스트볼(145㎞)로 좌익수 뜬공 처리했다.하지만 오승환은 엘비스 안드루스에게 던진 바깥쪽 높은 공이 좌전 적시타로 연결되면서 승계 주자인 추신수의 득점을 허용했다.아드리안 벨트레에게는 5구째 포심 패스트볼(145㎞)이 한가운데로 몰리면서 좌월 2루타를 내줬다.오승환은 후속타자 노마 마자라를 2구 만에 좌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마쳤다.아웃카운트 2개를 잡아내며 17구를 던진 오승환은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2.25에서 3.86으로 치솟았다.이영호기자 hoy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