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정무위 시절 피감기관 돈으로 외유…한국당 "사퇴해야"김기식 과거 논란 “우리은행 돈으로 중국 외유” 장제원 논평김기식 외유가 정치권의 반발을 사고 있다.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 정무위원 시절이던 2015년 피감기관인 우리은행의 돈으로 중국과 인도로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김기식은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 상위권에 등극했으며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여권은 침묵하고 있고, 야권은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7일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실에 따르면 김기식 원장은 새정치민주연합(현재 더불어민주당) 정무위 간사를 맡고 있던 2015년 5월 19일부터 2박 4일에 걸쳐 중국 충칭과 인도 첸나이를 방문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김기식 방문은 우리은행이 충칭에 새로 내는 분행 개점행사 참석 명목이었는데 이 같은 사안이 한국당의 안테나에 걸린 것. 김기식 원장의 항공비와 호텔비 480만원은 우리은행 한국 본점이 부담했다.특히 이 같은 행사에 참석한 국회의원은 김기식 원장뿐이었다는 점에서 야권은 ‘내로남불’ 잣대를 들이대며 여권을 공격하고 있다.연합뉴스에 따르면 김기식 원장은 당시 우리은행의 중국 화푸 빌딩 헐값 매각 의혹을 지속해서 제기해왔다.한국당은 당장 김기식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구두논평을 내고 김기식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이쯤 되면 뇌물이고, 법조계에서도 직무 관련성이 있다고 보는 문제"며 "금감원장 사퇴를 넘어 사법적 책임을 물어야 하는 엄중한 뇌물죄"라고 주장했다.장 수석대변인은 "가장 도덕적이어야 할 금감원장이 의원 시절 뇌물로 향응성 여행을 갔다면 금융권을 감독할 기관의 수장으로서는 매우 부적절한 인사"라며 거듭 김기식의 사퇴를 촉구했다.이에 대해 여권은 아직까지 논평을 내놓지 않고 있고, 김기식 원장 역시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김기식 이미지 = 연합뉴스기자 cb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