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한 마리를 배달해 먹는 비용이 2만원이 넘는 시대가 왔다.업계 1위인 교촌치킨이 다음달 1일부터 주문 한 건당 2천원의 배달비를 받는 방식으로 사실상 가격 인상을 단행해 업계의 가격 인상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된다.교촌치킨의 인기 메뉴인 허니콤보는 현재 1만 8천 원으로 배달료까지 더하면 소비자가 치킨 1마리에 지불하는 비용은 2만 원이 되는 셈이다.지난해 선보인 1만 9천 원짜리 라이스치킨세트는 배달료가 붙으면 2만 1천 원으로 오른다.교촌치킨은 메뉴 가격은 그대로 유지했지만, 소비자들에게는 사실상의 가격 인상과 같은 효과를 가져온다.BBQ와 교촌치킨 등은 지난해 가격을 올리려다 정부의 압박과 소비자들의 비난 여론에 인상 계획을 철회한 바 있다.그러나 올해 들어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커지면서 가맹점들은 버티기 힘든 상황이 됐다며 본사에 또다시 가격 인상을 요구해왔다.교촌치킨이 배달비 유료화로 포문을 열면서 동종업계도 가격 인상 여부를 본격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업계 2·3위인 bhc와 BBQ는 제품 가격 인상과 배달비 유료화 등 다양한 방안을 놓고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연합뉴스)디지털뉴스부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