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로또 아파트`로 불린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 가점제 청약 결과 평균 당첨 가점이 50~60점대로 높게 나타났다.올해 서울지역에서 분양한 아파트 가운데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5가 상아·현대아파트 재건축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는 중소형 이하 평형의 평균 당첨자 가점이 이같이 집계됐다.`강남 로또`라 불린 강남구 일원동 개포8단지 재건축 `디에이치자이 개포`의 평균 당첨 가점 60~70점대보다는 낮았지만, 만만치 않게 높은 가점을 쌓은 1순위 청약통장들이 몰린 것이다.금융결제원이 공개한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의 당첨자 가점 내역을 보면, 가장 많은 물량이 나온 전용면적 71.98㎡A 타입은 당첨 가점이 최저 54점, 최고 74점으로 평균 59.24점이었다.다음으로 24가구가 나온 전용면적 59.98㎡B형은 최저 56점, 최고 70점으로 평균 61.17점이었다.이들 가구는 각각 청약경쟁률이 39.88 대 1, 52.33 대 1을 기록했다.가장 작은 주택형으로 1순위 청약에서 919.5 대 1의 최고 경쟁률을 보였던 전용면적 46.98㎡ 2가구는 당첨자 2명의 가점이 73점, 74점이었다.당첨자의 가점 평균이 가장 낮은 주택형은 1가구를 모집한 전용 84.98㎡C 타입(51점)과 6가구를 모집한 전용 59.98㎡A 타입(55.5점) 정도였고 나머지는 가점 평균이 모두 60점대였다.전용 46㎡, 59㎡, 71㎡, 84㎡ 당첨자의 최고 가점자가 70점대였던 점을 볼 때, 강북에서 분양된 아파트인데도 무주택자들이 `가점 높은 청약통장`을 아낌없이 꺼내쓴 것이다.100% 가점제가 적용된 이 단지 중소형 주택형 당첨자 중 가점이 가장 낮은 경우는 51~52점이었다. 50점을 넘지 않으면 당첨이 애초 어려웠던 것이다.업계에서는 이 단지의 경우 중소형 주택이 9억원 이하여서 중도금 대출이 가능했던 점이 가점 높은 청약통장을 끌어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전문가들은 당분간 서울에서 분양하는 아파트들은 이전보다 당첨자의 가점 평균이 이전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디지털뉴스부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