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통화·문자 장애 2시간반만에 복구…이용자 불만 폭주sk텔레콤 사용자들 "중요한 통화 놓쳤다" 분통…SKT, 이용자에 사과sk텔레콤 측 "일부 시스템 오류…빠른 시간 내 보상"sk텔레콤이 장애 2시간 만에 복구됐다고 밝혔다. 이용자들은 그러나 “3~4시간만에 복구가 됐다”라며 sk텔레콤 측 주장에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SK텔레콤의 LTE 음성통화(HD 보이스), 문자 서비스가 지난 6일 오후 서울과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에서 국지적으로 장애 현상을 보였다. 이 때문에 sk텔레콤은 이날 오후 주요 포털 실검 1위에 올랐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거웠다.SK텔레콤은 이와 관련 "이날 오후 3시 17분부터 LTE 음성통화와 문자 메시지 서비스를 담당하는 일부 시스템 오류로 인해 음성 통화가 연결이 안되거나 문자 메시지가 늦게 전송되는 등 서비스 장애가 발생했다"며 "오후 5시 48분에 시스템을 복구하고 서비스를 정상화했다"고 밝혔다.SK텔레콤은 이어 "일부 고객들에게 발생한 음성 통화 및 문자 메시지 장애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빠른 시간 내에 적절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하지만 ‘적절한 보상’이 뭔지는 sk텔레콤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앞서 상당수 SK텔레콤 이용자들은 3~4시간 가까이 전화를 걸지도 받지도 못했다며 분통을 터뜨렸고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은 혼란에 따른 글들이 폭주했다.관련 기사에는 sk텔레콤을 비난하는 댓글이 봇물을 이뤘다. sk텔레콤 측 장애는 서울과 일산, 수원 등 경기 일부 지역을 포함해 부산, 대구, 충청 등 지역에서도 발생했다. 사실상 전 지역에서 sk텔레콤 장애가 발생한 것.SK텔레콤 이용자들은 다른 사람에게 전화해도 통화 연결이 되지 않고 `통화량이 많아 연결이 어렵다`, `전화연결에 실패했다`는 등의 안내 음성을 받았다고 토로했고 자신의 스마트폰이 고장이 난 것으로 오인해 대리점을 찾는 경우도 많았다. 초등학생 자녀들과 연결이 되지 않아 “납치가 된 것은 아니냐”며 불안에 떠는 고객도 많았다. 1분 1초가 아까운 영업을 뛰는 고객들은 그야말로 최악의 하루를 경험했다.연합뉴스에 따르면 대구에서 사는 김모(33)씨는 "딸이 아파 아내와 통화하려 했지만 전화연결에 계속 실패해 속이 터질 뻔했다"며 "sk텔레콤 장애로 급한 마음에 카톡전화를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다른 이용자들도 SNS 등에서 "거래처와 중요한 전화를 해야 할 일이 있었는데 놓쳤다", "SK텔레콤은 전화가 안되면 문자로라도 이용자들에게 상황을 알렸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고객센터에도 문의 전화가 폭주해 전화 연결이 어려웠다.sk텔레콤 측은 뒤늦게 홈페이지에 안내공지를 올렸을 뿐 이전까지 제대로 안내를 하지 않아 고객들의 항의가 이어지기도 했다.SK텔레콤은 이번 장애에 대한 구체적인 원인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통신업계 관계자들은 LTE 백본망 등 유선 구간에서 문제가 처음 발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객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SK텔레콤은 보상 방안은 추후 알리겠다는 입장이다.sk텔레콤은 그러나 약관 손해배상 기준인 3시간을 넘지 않았기 때문에 법적인 보상을 해줄 수 없다는 반응이다. 다만 비판 여론이 뜨거워지자 SK텔레콤은 ‘자체 보상안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했다.SK텔레콤 약관은 고객 책임 없이 3시간 이상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면 원칙적으로 기본료와 부가사용료의 6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최저 기준으로 손해배상 받을 수 있도록 규정돼 있기 때문에 sk텔레콤이 공식입장을 통해 “2시간 장애”라고 강조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sk텔레콤 이미지 = 연합뉴스기자 cb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