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불금 처음이야…`최강 퍼포머` 케이티 페리 콘서트케이티 페리, 데뷔 17년 만에 첫 내한…위트 넘치는 무대 선사케이티 페리 공연은 왜 그가 ‘역대급’인지 적나라하게 보여줬다.지난해 내한한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립싱크로 팬들을 조롱했고, 아리아나 그란데는 한발 더 나아가 팬들을 무시하는 듯한 태도로 논란이 됐지만 케이티 페리는 180도 달랐다.케이티 페리는 미국 팝의 여왕 답게 최고 중의 최고 무대를 선보였다. 케이티 페리(35)는 지난 6일 오후 9시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첫 내한공연을 펼치며 ‘기존의 톱스타’들과 다른 감동적 무대를 선보이며 박수갈채를 받고 있다.케이티 페리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에 올랐으며 팬들의 응원글 역시 봇물을 이루고 있다. 케이티 페리는 이날 세심한 연출과 오로지 팬들을 위한 충실한 무대 매너, 그리고 탄탄한 라이브로 팬들을 열광시켰다. 팬들도 최선을 다해 환호를 보냈다.연합뉴스에 따르면 케이티 페리 공연은 총 6부로 구성됐다. 1부 `성명`(Manifesto)에서는 이슬람 의상을 연상시키는 붉은 옷을, 2부 `회고`(Retrospective)에서는 줄무늬 정장을 입었다. 3부 `성적 탐구`(Sexual Discovery)에서는 섹시한 점프수트를, 4부 `자아성찰`(Introspective)에서는 클레오파트라를 연상시키는 금속 소재 의상을, 5부 `부상`(Emergence)에서는 가슴을 뾰족하게 강조한 비닐 소재 옷을 걸쳤다. 마지막 무대에서는 우아한 긴 드레스를 입었다. 케이티 페리 답게 지루하지 않은 스토리로 구성됐다.오후 9시 5분, 케이티 페리는 최신작 `위트니스`를 시작으로 쉼 없이 `룰렛`(ROULETTE), `다크 호스`(DARK HORSE), `체인드 투 더 리듬`(CHAINED TO THE RHYTHM)을 선사했다. 머리에 TV를 뒤집어쓴 무용수들이 케이티 페리와 함께 그로테스크한 춤을 출 때마다 객석에서는 환호성이 쏟아졌다.2부에서 케이티 페리는 객석에 "제가 아는 한국말이 많지는 않다. 한국어로 `HOT`과 `COLD`를 어떻게 발음하느냐"고 물은 뒤 "뜨거워", "추워", "감사합니다"라고 또렷한 발음으로 따라 해 갈채를 받았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케이티 페리는 특히 자신의 마스코트인 상어 인형 옷을 입은 관객을 즉석에서 무대로 올려 "안녕하세요", "사랑해" 등을 한국어로 가르쳐달라고 요청했다. 또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하며 "이게 한국식 하트 맞죠? 여러분들이 세상에서 가장 멋진 하트를 발명했어요. 제가 이걸 미국에 가져가도 될까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이날 케이티 페리가 부른 노래 가운데 미국 빌보드 차트 1위에 오른 노래만 총 11곡. 케이티 페리가 오로지 한국팬들을 위해 미국에서 공수시킨 무대 장비의 무게는 100t이었고 정상급의 무용수 10명, 오랫동안 호흡을 맞춘 5명의 밴드, 2명의 실력파 코러스가 동행하면서 케이티 페리의 뜨거운 한국사랑을 엿볼 수 있었다.공연 말미 케이티 페리는 "어제 한국식 바비큐를 먹었는데 정말 맛있었다. 이곳에 와서 한국 문화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어서 기뻤다. 정말 감사하다"며 한국팬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뜻을 드러냈다.케이티 페리 이미지 = 연합뉴스기자 cb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