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는 혁신기업 상장을 저해하는 계속사업이익이 있어야 한다는 조항과 자본잠식이 없어야 한다는 요건을 폐지하는 내용으로 코스닥 상장요건을 개편했다고 4일 밝혔다.


금융위는 이날 코스닥 시장 활성화를 통한 자본시장 혁신방안 후속조치로 코스닥 시장 상장요건 개편 및 건전성 강화를 위한 코스닥시장 상장규정 개정을 완료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세전이익・시가총액・자기자본만 충족하더라도 상장이 가능하도록 단독 상장요건 신설 등 진입요건을 다변화하고 혁신기업 진입에 불합리한 규제를 폐지했다고 덧붙였다.


금융위는 또 코스닥 성장(Scale-up) 펀드 조성, 기술분석보고서 등 코스닥 기업 투자정보 확충 등 관련 후속조치를 이달 중 차질없이 마무리 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최대주주 등이 자발적 보호예수 의무를 위반하는 경우 투자주의 환기종목 및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지정하고 이해상충 발생 우려가 있거나 실체가 없는 투자기구를 활용한 지분인수와 매각 등을 제한키로 했다.


상장주선인이 상장심사청구일 전 6월 이내에 취득한 지분에 대해 상장 후 1∼6개월간 보호예수의무 기간을 부과하고 특별법상 근거가 없는 조합 또는 영업활동을 하지 않는 법인 등으로 최대주주가 변경되는 경우 1년간 보호예수의무를 부여했다.


금융위는 코넥스 시장에 대해서는 코스닥 이전상장 요건 내 성장성 요건을 추가하여 성장가능성이 높은 코넥스 기업의 코스닥 이전상장을 촉진키로 했다.


조세일보 / 김대성 기자 kimds@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