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문재인 정권, 호반건설과 무슨 커넥션 있길래.."김성태 "포퓰리즘 독재 넘어야…개헌핵심은 권력구조개편"호반건설에 대한 정치권의 관심이 뜨겁다.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일 산업은행이 대우건설 매각 우선협상 대상자로 호반건설을 지정한 데 대해 문재인 정권 차원의 특혜 의혹을 제기했기 때문.호반건설은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 1위에 또다시 등극했다.김 원내대표는 이날 본회의에서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통해 “문재인 정권 출범 직후부터 호반건설이 대우건설을 먹는다는 설이 파다했는데 그 의혹이 어제 현실화됐다”라고 비판했다.그는 이어 “문재인 정권과 호반건설은 도대체 무슨 관계인가”라고 따져 물으며 “도대체 무슨 커넥션이 있길래 이런 희한한 일이 벌어질 수 있나”라고 반발했다.김성태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번 개헌과 관련, “어떠한 경우에도 권력구조 개편이고 제왕적 대통령제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밝혔다.김 원내대표는 이날 `대통령의 나라를 넘어 서민과 중산층의 나라를 만들겠다`는 제목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문재인 관제개헌을 넘어 국민개헌으로 나아가자"며 이같이 말했다.그는 "이제 우리는 `포퓰리즘 독재`를 넘어 `의회정치`를 복원해야 한다"며 "집권여당에 앞서 청와대가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대통령이 정국을 주도하는 권위주의적 민중주의를 극복하고 제왕적 대통령 정치를 반드시 넘어서야 한다"고 주장했다.그는 특히 "이제는 국민 위에 군림하려는 제왕이 나와서도 안 되지만 국민 눈치만 살피는 포퓰리스트도 나와는 안될 것"이라며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단을 극복하고 분권형 헌법개정으로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정치보복 의혹도 제기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선 "국민이 다시 묻고 있다. 이것이 과연 `나라다운 나라`가 맞느냐고 국민이 고개를 가로젓고 있다"며 "오로지 정치보복에만 열을 올리고 선거에만 매진하겠다는 것이 바로 이 정권"이라고 비판했다.그는 경남 밀양 화재 참사 등 잇단 안전사고와 관련, "정부는 무능 말고 보여준 것이 없다"며 "말과 겉만 번지르르한 보여주기 정치, 이미지 정치는 필요 없다. 이미지 `쇼통`만 하지 말고, 국정운영에 진정성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그는 "정치보복, 정책보복, 인사보복으로 만들어낸 문재인 정권의 `두 국민 정치`는 또다시 진영을 나누고 경계를 설정하고 국민들을 편가르기 하고 있다"며 "전임 정권을 겨냥해 궤멸적 수준의 청산을 시도하면서 전방위적으로 노골적인 이 정권의 한풀이 보복정치는 가히 `문재인 사화`(士禍)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호반건설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호반건설의 대우건설 인수와 관련해 `졸속 헐값 매각`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 정권과 호반건설은 도대체 무슨 커넥션이 있길래 이런 희한한 일이 벌어질 수 있는가"라며 "반 토막 할인매물로 헐값에 폭탄세일하고 호반건설의 주머니 사정을 봐서 분할매각, 할부매각을 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호반건설 김성태 이미지 = 연합뉴스기자 cb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