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코나 전기차 예약 접수를 받는다.현대차는 15일부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의 전기차 모델 `코나 일렉트릭`과 2018년형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예약을 시작했다.현대차에 따르면 코나 일렉트릭에는 최대 출력 150kW(약 204마력)의 전용 모터가 탑재됐다. 아직 공식 인증 전이지만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90㎞ 이상(자체 인증 수치)에 이른다.코나 일렉트릭의 세부모델은 모던, 프리미엄 두 가지이다. 각 세부모델 안에서도 소비자는 사용 패턴과 필요에 따라 64kWh 배터리(1회 충전 390㎞ 이상 주행 가능)가 탑재된 `항속형` 모델과 39.2kWh 배터리(1회 충전 240㎞ 이상 주행 가능)가 적용된 `도심형`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모던 모델에는 ▲ 전방 충돌방지 보조 ▲ 차로 이탈 방지 보조 ▲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첨단 지능형 안전 시스템 기술이 기본 적용됐고, 프리미엄 모델에는 ▲ 후측방 충돌 경고·후방 교차 충돌 경고 기능이 기본 사양으로 실렸다.아울러 코나 일렉트릭 구매자는 동급 최초로 ▲ 차로 유지 보조 ▲ 고속도로 주행보조 ▲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도 선택할 수 있다.코나 일렉트릭의 예상 가격은 항속형 모델(1회 충전 390㎞ 이상 주행)의 경우 ▲ 모던 4천600만원 초과 ▲ 프리미엄 4천800만원 초과, 도심형 모델(1회 충전 240㎞ 이상 주행)의 경우 ▲ 모던 4천300만원 초과 ▲ 프리미엄 4천500만원 초과 수준으로 공개됐다.1회 충전 주행거리를 200㎞ 이상으로 늘린 2018년형 아이오닉 일렉트릭도 N, Q 두 가지 모델에 대해 예약 판매가 시작됐다.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최초 SUV 전기차(코나)에 대한 큰 관심을 반영하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코나 일렉트릭 예약판매를 진행한다"며 "지난해 7천932대를 팔아 전기차 부문 판매 1위를 기록한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2018년형도 기대작"이라고 설명했다.코나 전기차 (사진=현대차)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