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은 현지시간 지난 8일부터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제36회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참가해 25개 파이프라인을 소개했습니다.11일 한미약품은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한미약품 비전과 2018년도 R&D 전략 등을 발표했습니다.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글로벌 제약·바이오 분야 최고 권위의 행사로, 한미약품인 이번 행사에 정식 초청을 받아 권세창 한미약품 사장, 김선진 부사장, 임주현 부사장 등 R&D 부문 핵심 경영진이 참석했습니다.권세창 사장은 10일 열린 기업설명회에서 비만·당뇨병 바이오 신약 7종, 항암 신약 12종, 면역질환 치료 신약 1종, 희귀질환 치료 혁신 신약 3종 등 총 25개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소개했습니다.아울러 사노피와 공동개발 예정인 비만 당뇨병 치료제인 LAPS 인슐린 콤보는 올해 상반기 중 글로벌 임상1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권세창 사장은 "전세계 최고 제약 바이오·기업들이 모인 자리에서 한미약품의 미래 비전을 소개하게 돼 기쁘다"며 "혁신신약 개발을 통한 한미의 `혁신`이 한국을 제약강국으로 이끄는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종현 언급한 아이유 수상소감에 눈물 쏟은 예리…각별했던 우정 재조명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