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너는 내 운명’

/사진=SBS ‘너는 내 운명’

/사진=SBS ‘너는 내 운명’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 우효광이 추자현과 뱃속 아기를 위해 단호박남으로 변신했다.

오는 11일 방송될 ‘너는 내 운명’에서는 우효광이 임신 중인 추자현을 위해 외조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아침 일찍 일어난 우효광은 아내에게 “내가 다 할게” “가만히 있어”라며 요리를 자처했다. 우효광은 요리를 만드는 내내 귀여운 ‘단호박남’으로 변했다.

그는 손질하던 양파의 꼭지 부분 색이 변한 것을 보고는 추자현에게 진지한 표정으로 “먹으면 안 된다”고 했다. “상한 게 아니니 먹어도 된다”는 추자현의 말에도 우효광은 단호하게 “아무거나 먹지 말라”며 임신한 아내를 살뜰히 챙겼다.

또 “목이 마르다”는 추자현의 말에 “중국에서는 임산부들이 차가운 걸 먹으면 안 된다”며 아내의 체온까지 걱정하며 미지근한 물을 건넸다.

스튜디오에 출연한 추자현은 “중국에선 따뜻한 차를 많이 마신다”며 “예전에도 그랬는데 임신하니 찬물을 더 못 먹게 한다”고 털어놨다.

남편의 깐깐함에 추자현은 반격에 나섰다. 그는 “한국에서는 아내가 임신하면 남편이 초콜릿, 아이스크림을 못 먹는다”며 평소 우효광의 ‘초콜릿 사랑’을 막을 거짓 정보(?)를 흘린 것.

“아빠가 되려면 초콜릿을 먹지 못한다”는 말에 깜짝 놀란 우효광은 아내에게 회심의 한 마디를 뱉었는데,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MC들은 우효광의 우문현답에 폭소했다는 후문.

과연 모두를 놀라게 한 우효광의 대답이 무엇이었을지, 그 뒷이야기는 11일 오후 11시10분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