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영 아나운서 결혼…신랑은 8세 연상 '훈남'

정인영 아나운서가 결혼한다.

정인영 아나운서는 오는 29일 서울시 중구 신라호텔에서 8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린다고 발표했다.

결혼식은 일반인인 신랑을 배려해 가족과 가까운 지인만 모여 진행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정인영은 1년 전 지인의 소개로 예비신랑을 만나 교재했으며 얼마 전 결혼사진 촬영으로 ‘품절녀’ 대열 합류가 공개됐다.

정인영은 스포츠 채널 KBSN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했으며 프리랜서 선언 이후 tvN 코미디빅리그와 소사이어티 게임2에서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 : 한경DB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이인포AD
POLL 진행중 : 2019.11.27~2019.12.11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처리를 둘러싸고 국회 갈등이 폭발하고 있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패스트트랙 상정 자체가 불법'이라며 단식 농성을 벌였고, 한국당은 의원직 총사퇴와 의사진행방해를 예고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공직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이 본회의로 넘어오면 정기국회 종료(12월 10일) 전 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본회의 국회 충돌 사태가 다시 우려됩니다. 패스트트랙 처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