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네이버 V라이브 ‘1987’ 무비토크 영상 캡쳐

/사진=네이버 V라이브 ‘1987’ 무비토크 영상 캡쳐

/사진=네이버 V라이브 ‘1987’ 무비토크 영상 캡쳐

배우 이희준이 영화 속 배경년도인 1987년 사건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밝혔다.

6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네이버 V라이브에서는 영화 ‘1987’ 무비토크가 열렸다. 배우 김윤석, 유해진, 김태리, 이희준, 장준환 감독이 참석했다.

이희준은 “초등학교 1학년 때이었다. 당시 대학생 형들이 체류탄을 들고 다니고 그 냄새가 너무 싫었던 기억이 있었다”며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작품을 접했을 때는 정말 깜짝 놀랐고 부끄러웠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