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고도화 위한 현지 테스트
-5개국 순회 최종 목적지는 2018 CES


메르세데스-벤츠가 중국 상하이의 교통환경과 운전습관, 특이성 등을 분석하기 위해 현지 자율주행 테스트에 나선다.

2일 벤츠에 따르면 벤츠의 자율주행 현지 테스트는 ‘인텔리전트 월드 드라이브’의 일환으로 이뤄진다. S클래스 기반의 반자율주행차로 진행하며 중국에 이어 이달 호주, 남아공을 거쳐 내년 초 국제 가전박람회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향한다. 이에 앞서 지난 9월 독일에서 고속도로, 교통정체 상황 시험을 진행했다.

중국은 이륜차, 삼륜차, 승용차는 물론 보행자 밀도도 높아 고도화된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현지 테스트가 필수로 꼽힌다. 또한, 중국의 교통표지판이 각 지역별로 다르거나 여러 의미를 내포하는 경우가 많아 자율주행 센서가 이를 정확히 파악하고 해석할 필요가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한편, 벤츠는 여러 국가의 교통과 인프라 차이를 파악하기 위해 미국, 독일 등 각 지역에서 테스트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 2014년 9월엔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공공도로 자율주행차 시험에 대해 자동차 제조사로서 처음 공식 허가를 받았으며, 지난해 12월에는 독일 슈투트가르트 지역 협의회를 통해 공공 도로에서 차세대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 받았다.
벤츠, 中서 자율주행차 시험주행에 나서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