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단행한 사장단 인사의 특징은 세대교체와 성과주의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삼성전자는 이번 사장단 인사에서 사장 승진자 7명 전원을 50대 연령의 참신한 인물을 전진배치했습니다.이번 사장 승진자의 평균 나이는 55.9세입니다. 가장 젊은 사람은 시스템LSI사업부장인 강인엽 사장으로 54세(1963년생)입니다.앞서 지난달 31일 부문장 인사에서 DS부문 김기남 사장, CE부문 김현석 사장, IM부문 고동진 사장도 모두 50대로 채워졌습니다.부문장 평균 나이는 57세로, 전임자의 평균 63.3세와 비교하면 6.3세 젊어졌습니다.삼성전자는 급변하는 IT 산업환경과 4차산업혁명이라는 엄중한 상황에서 `젊은피`들이 한차원 높은 도전과 혁신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기대했습니다.세대교체와 함께 핵심사업에서 탁월한 성과를 보인 인물들을 과감하게 기용하는 성과주의 원칙도 눈에 띄는 대목입니다.특히, 올해 3분기 매출 19.91조에 영업이익 9.96조로 사상 처음으로 영업이익률 50%를 넘긴 반도체 부문은 전체 사장 승진자 7명 중에 4명을 배출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반도체 부문에서 한꺼번에 4명의 사장 승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진교영 메모리 사업부장, 강인엽 시스템LSI 사업부장, 정은승 파운드리 사업부장, 황득규 중국삼성 사장 등이 주인공입니다.삼성전자는 세대교체를 하면서도 안정기조를 유지하려고 한 점도 이번 인사의 특징으로 볼 수 있습니다.권오현 부회장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으로, 윤부근 사장을 CR담당 부회장으로, 신종균 사장을 인재개발담당 부회장으로 각각 승진시켜 경영자문과 후진양성을 지원하도록 한 것입니다.삼성전자는 "안정감있는 경영쇄신을 꾀할 수 있도록 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송중기 김주혁 조문, 결혼 행복 잠시 미루고 ‘따뜻한 배웅’ㆍ손담비, “비밀열애 하겠다”던 소신… 비밀클럽도 있다?ㆍ문희옥 피소, 성추행 당한 소속사 후배에 “발설 마라” 협박?ㆍ송중기, 결혼 서두른 이유 들어보니…ㆍ송은이 ‘비디오스타’서 눈물 펑펑…무슨 말을 들었기에?ⓒ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