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PLUS의 계열사인 그린웍스가 네이버를 통해 온라인 골프 예약서비스를 선보입니다.그린웍스는 네이버에 국내 300여개 골프장의 최저가 그린피 예약 기능을 모바일 또는 인터넷 검색 포털에서도 손쉽게 바로 이용 가능한 골프 예약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밝혔습니다.이는 네이버에서 원하는 골프장을 검색하면 바로 예약서비스를 진행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온라인 결제 옵션인 N Pay(네이버 페이)까지 지원돼 더욱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입니다.조성준 그린웍스 대표는 "이번 협업을 토대로 향후 AI 스피커 및 인공지능 비서 `Clova(클로바)`를 통해 골프장 관련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며, 국내 골프 시장의 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네이버와 함께 골프 분야의 다양한 컨텐츠를 개발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한편 그린웍스는 약 72만여명의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골프예약서비스인 `엑스골프(XGOLF)`를 운영하는 회사로, 현재 국내 300여개 골프장과 해외 인기 골프장의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O2O 사업의 일환으로 골프장·골프연습장 위탁 운영 사업에도 나서고 있습니다.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송중기 김주혁 조문, 결혼 행복 잠시 미루고 ‘따뜻한 배웅’ㆍ손담비, “비밀열애 하겠다”던 소신… 비밀클럽도 있다?ㆍ문희옥 피소, 성추행 당한 소속사 후배에 “발설 마라” 협박?ㆍ송중기, 결혼 서두른 이유 들어보니…ㆍ송은이 ‘비디오스타’서 눈물 펑펑…무슨 말을 들었기에?ⓒ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