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인터넷 숙박공유 서비스인 에어비앤비가 불법 영업을 일삼으며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숙박업 허가를 받지 않고 오피스텔에 투숙객을 받고 있는데도 제대로 된 단속도 못하는 실정입니다.이지효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외국인들이 무리를 지어 건물안으로 들어갑니다.이들은 오피스텔의 거주자나 방문자가 아닌 여행객들입니다.인터넷 숙박공유 서비스인 에어비앤비를 통해 숙소를 예약한 겁니다.<인터뷰> 외국인 여행객"(여기에 사나요?) 아니요. 여행 왔어요. (어떻게 이 숙소를 구했나요?) 에어비앤비로요. 여기서 2주 묵었고, 내일 떠나요."하지만 이곳은 숙박업 허가를 받지 않아 여행객들이 숙소로 사용하는 것은 엄연한 불법입니다.에어비앤비는 집주인이 실제로 거주하는 단독주택이나 아파트 등 주거지에서만 영업을 할 수 있습니다.그런데 에어비앤비 사이트에 접속해보면 오피스텔을 통째로 빌릴 수 있는 장소만 수백 개에 달합니다.<기자 스탠딩>"서울에서는 교통이 편리한 강남역, 마포구, 강남 일대가 에어비앤비 성업지역입니다. 이들 지역에서는 오피스텔 주변에서 캐리어를 끌고 길을 찾는 여행객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해당 지자체에 물어보니 사실상 단속이 불가능하다고 토로합니다.<인터뷰> OO구청 관계자"수시로도 민원신고 들어오면 현장가서 확인을 하는데 수사권도 없으니까 문 열고 들어갈 수도 없는 거고, 숙박업으로 신고된 건 아니니까 잘 파악도 안되잖아요."문제는 불법으로 운영되는 숙소에 머물 경우 이용자가 각종 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된다는 점입니다.현행 소방법을 보면 신고를 하지 않은 숙박시설은 안전기준의 대상에 해당되지 않아 아무런 보장을 받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오피스텔이 불법 숙박업소로 악용되면서 이웃 주민들과의 마찰도 끊이지 않는 상황입니다.<인터뷰> 오피스텔 입주민"밤마다 캐리어 끄는 소리가 들리는데, 외국어가 계속 들리니까. 자기는 에어비앤비처럼 며칠 묵다 가는 사람들이라고. 모르는 사람들이 자꾸 돌아다니니까 불안하죠."에어비앤비는 지난 2013년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이후 지금까지 1만여 개가 넘는 숙소가 등록됐습니다.하지만 시내 곳곳에서 버젓이 불법 행위가 벌어지고 있어 관련 제도 개선이 시급해 보입니다.한국경제TV 이지효입니다.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송중기 김주혁 조문, 결혼 행복 잠시 미루고 ‘따뜻한 배웅’ㆍ손담비, “비밀열애 하겠다”던 소신… 비밀클럽도 있다?ㆍ문희옥 피소, 성추행 당한 소속사 후배에 “발설 마라” 협박?ㆍ송중기, 결혼 서두른 이유 들어보니…ㆍ송은이 ‘비디오스타’서 눈물 펑펑…무슨 말을 들었기에?ⓒ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