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방향등을 켜지 않고 차선을 이탈하면 경고등이 켜지고 타이어의 압력이 떨어질 경우 경보장치가 작동하는 등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다양한 차량첨단안전장치가 개발되고 있습니다.보험업계도 이 장치가 사고율을 떨어뜨릴 것으로 보고 자동차보험에 관련 할인 특약을 접목시키고 있는데, 활성화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박해린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차선이탈 경고장치 등 안전장치를 장착한 차량의 자동차보험료를 깎아주는 특약 상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차선이탈 경고시스템: 운전자가 방향 지시등을 작동하지 않은 채 차선을 이탈하는 경우, 차량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전방의 차선을 인식, 운전자에게 경고등, 음성, 진동 등으로 알려주는 첨단 안전장치.한화손해보험은 업계 선두로 나서며 이미 지난 8월부터 차선이탈경고시스템을 장착한 차량의 자동차 보험료를 평균 5.8% 할인하는 특약 상품을 판매중입니다.내달부터 동부화재는 차선이탈경고장치 등을 부착한 차량에 최대 4%, 메리츠화재는 3%의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첨단기술장치특약`을 신설할 계획입니다.이렇듯 국내 손보사들이 경쟁적으로 첨단안전장치와 자동차보험을 결합한 상품을 내놓고 있지만, 시장의 반응은 미온적입니다.한화손해보험은 아직 시장 경쟁자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8월부터 1716건(10/23 기준)을 판매하는 데 그쳤습니다.최초 출고 시 탑재돼 나온 차량만 특약에 가입할 수 있고, 이후 추가적으로 장착한 경우에는 가입이 제한돼 가입 대상 자체가 많지 않기 때문입니다.해외와 비교해 할인율이 높지 않은 것도 가입 매력도를 떨어뜨리는 요인입니다.국내에선 아직 상용화 초기 단계이다 보니 손해율 데이터가 충분히 집적되지 않아 보험사 입장에선 할인율을 크게 높이기 어렵다는 주장입니다.전문가들은 첨단안전장치가 졸음 운전 등 운전자 부주의로 인한 교통사고 방지에 효과가 있는 만큼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제조사에서 차량 생산 시 설치를 의무화하도록 하는 것도 한 방안이라고 제시합니다.<인터뷰>황인창/보험연구원 연구위원“첨단안전장치를 설치하려면 비용이 들잖아요. 자동차 제조사한테 의무화하게 만들어놨다면 비용이 안 드니까 훨씬 가입이 늘어나는 거죠. 자동차 기기 관련 규제도 같이 엮여 있는 거에요.”실제로, 첨단안전장치를 통해 자동차보험료가 약 13%까지 인하될 여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만큼, 보다 많은 운전자들이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집니다.한국경제TV 박해린입니다.박해린기자 hlpark@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전여옥 "박근혜 주변에 이상한 사람들 참 많았다"ㆍ‘어쩌다 18’ 이유비, 떠도는 ‘성형설’ 잠재운 충격 과거 ㆍ추자현 임신, 아빠 되는 우효광 “고마워요 사랑해요” ㆍ아이린, 마른 줄만 알았는데...‘아찔’한 볼륨 몸매 ㆍ김준현 딸 태은 최초공개, 엄마 닮은 깜찍 미모 ‘치명적 매력’ⓒ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