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솔미의 전성기 시절에 관심이 쏠린다.오솔미는 1990년대 활동했던 청춘스타다. 오솔미는 1990년대 드라마 ‘느낌’에 출연한 바 있다. 우희진, 이본, 류시원, 손지창, 이정재 등 당대 내로라하는 스타들과 호흡을 맞추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오솔미는 또 ‘원조 4차원 스타’로 불리기도 했는데, 최근 출연한 ‘불타는 청춘’에서는 특유의 백치미 캐릭터로 ‘멍솔미’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특히 오솔미는 17일 방송된 ‘불타는청춘’에 몰래 온 손님으로 등장해 김정균과 남다른 인연을 자랑하기도 했다.오솔미와 김정균은 ‘내일은 사랑’에서 연인 호흡을 맞춘 이후 스캔들에 휩싸이기도 했다고.김정균은 “무슨 이런 커플이 있냐고 하더라. 나는 이상한 사람이 돼버렸고, 오솔미는 당시 군통령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특히 오솔미의 예명을 김정균이 지어주기도 했다는 비화가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오솔미는 "오빠랑 감독님이 음악같은 이름을 짓자고 했다"면서 "도레미파솔라시도와 같은 이야기를 하다가, 오빠가 `오솔레미`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트렌드와치팀 김경민기자 trendwatch@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문재인 굴짬뽕 `이런 대통령 처음`...한국당 반응은?ㆍ‘어쩌다 18’ 이유비, 떠도는 ‘성형설’ 잠재운 충격 과거 ㆍ전두환 치매설에 발끈한 측근들...큰 며느리는 `구설수`ㆍ아이린, 마른 줄만 알았는데...‘아찔’한 볼륨 몸매 ㆍ함소원 그 남자, 중국에선 열풍? "왕자님 매력의 끝"ⓒ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