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이 조직 안팎의 불합리한 업무관행에 대한 혁신에 착수했습니다.외부전문가를 중심으로 한 TF를 구성해 10월말까지 조직과 인사, 금융사에 대한 검사와 제재 등 불합리한 부분을 개선·혁신해 나가겠다는 구상입니다.31일 금감원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인사·조직문화 혁신 TF`와 `검사·제재 관행 혁신 TF`를 구성하고 오는 10월 말까지 조직 안팎의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해 나갈 계획입니다.전일 첫 회의를 연 인사·조직문화 혁신 TF는 최근 논란이 된 금감원내 채용비리 근절 등 인사제도를 바꾸는 것이 주된 내용입니다.금감원 관계자는 인사와 조직문화 혁신에 대한 객관적인 판단을 위해 TF의 7명 중 4명을 외부 인사로 구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인사행정 전문가인 조경호 국민대학교 행정정책학부 교수가 위원장을 맡고 이천기 크레딧스위스증권 대표, 최병문 법무법인 충정 변호사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금감원은 채용 등 인사의 투명성·공정성과 함께 공직자에 준하는 금감원 직원의 정체성 확립, 조직문화·근무환경 혁신, 조직 구성원 간 동반자적 관계 구축 등을 목표 과제로 제시했습니다.검사·제재 혁신 TF는 이날 출범한 가운데 9명 중 8명을 외부 인사로 구성했으며 금융위원회의 금융행정혁신위에 참여한 고동원 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TF의 위원장을 맡습니다.안수현 한국외국어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이명수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 남기명 우리은행 수석부행장, 권용범 농협생명 경영기획본부장, 김대환 미래에셋대우 경영혁신부문 대표, 손기용 신한카드 부사장이 참여합니다.금감원은 4천200여개 금융사를 검사 대상으로 하고 있는 가운데 선택과 집중을 통해 금융사의 수검 부담을 줄이고, 법인·개인에 대한 제재도 징계 위주에서 재발방지 중심으로 변화를 줄 방침입니다.금감원 관계자는 "내부에서 권위주의 문화, 비효율적 업무 관행 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라며 "TF를 통해 도출된 개선 혁신안을 근간으로 조직 신뢰 회복과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서태지 아내 이은성, 부내나는 근황 셀카…출산 후 물오른 미모ㆍ고수 아내 김혜연 셋째 잉태, 아기 고수와 얼마나 닮았을까?ㆍ`초등생과 성관계` 경남 여교사 구속, 처벌 수위는…ㆍ이일화 맞아? 고혹미 넘치는 학 자태 댄스여신 변신ㆍ태국 갑부와 결혼한 신주아, 대저택같은 신혼집 공개…"세트장이에요?"ⓒ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