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공개한 갤럭시 노트8이 특별한 혁신적 요소는 없지만 소비자 감성에 맞는 소소한 기능들이 눈에 띈다.

먼저 한 차원 높은 몰입감과 멀티태스킹 기능을 꼽을 수 있다. 6.3인치 대형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음에도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으로 한 손으로 사용할 수 있는 그립감을 제공한다.

또한 18.5대9 화면 비율에 쿼드HD+(2960x1440)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전면 블랙 색상 베젤로 16대9 및 21대9 비율 콘텐츠를 모두 몰입감 있게 감상 가능한 것은 물론 한 화면에서 더 많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대화면을 활용한 멀티태스킹 기능도 한층 더 진화했다. 앱 페어(App Pair) 기능은 사용자가 자주 동시에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 2개를 멀티윈도우 모드로 한 번에 실행할 수 있도록 해준다.

엣지 패널에서 실행할 수 있으며 동시에 실행하는 애플리케이션 조합은 사용자가 쉽게 설정할 수 있다.

다음으로 빅스비·생체인식·삼성 덱스 등 갤럭시 스마트폰 고유의 강력한 성능 또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됐다. 빅스비(Bixby)는 음성, 터치, 카메라 등 다양한 정보입력을 통해 사용자의 상황과 맥락을 이해해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끝으로 홍채·지문·얼굴 인식 등 다양한 생체 인식 방법을 지원함으로써 보안성과 편의성에 따라 사용자가 선택해 사용할 수 있으며 데스크탑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덱스(DeX)'도 지원한다.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peacetech@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