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화천토마토축제)강원 화천군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 일대에서 한창인 `2017 화천토마토축제` 열기가 뜨겁다.화천군은 지난 4일 개막한 화천토마토축제장에 피서 절정인 주말(5∼6일)까지 모두 10만명이 넘는 인파가 찾았다고 6일 밝혔다.특히 5일에는 4만7천700여 명이 30도가 넘는 폭염 속에서도 행사장을 찾아 여름 추억을 쌓았다.축제 하이라이트인 `황금반지를 찾아라` 프로그램은 단연 인기다.토마토가 뿌려진 공간에서 반지를 찾는 행사로 매년 큰 인기를 끌고 있다.축제를 위해 뿌려진 토마토는 축제 기간 모두 83t으로 지역 농가에서 사들였다.농가가 수확한 물량 가운데 상처가 나는 등 상품 가치가 없어 폐기해야 하는 것들이다.축제기간 모두 7차례 열리는 프로그램에 모두 52.5돈의 금반지가 투입된다.1회당 금반지 1돈짜리 5개, 반돈 짜리 5개가 각각 사용됐다.이날도 주한미군과 육군 장병, 피서객이 붉은 토마토에 숨겨진 금반지를 찾느랴 시간 가는 줄 몰랐다.5일에는 미 장병과 가족, 육군 부대 장병이 한미 친선 토마토 축구 경기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이영호기자 hoy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박찬호 장인 박충서 "사위가 야구만해 돈은 많이 못 벌어"ㆍ길건, 한 달만에 10kg 감량도? "누구나 탐낼 몸매 만들었지만.."ㆍ불혹 앞둔 이효리, 이상순과 나이차 새삼 화제ㆍ고윤, 父 김무성과 나란히 서니…ㆍ서민정, 훈남 남편 직업 보니 대박…연봉이 얼마야ⓒ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