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샛 공부합시다] 테샛·한경금융NCS·고교경제올림피아드…8월 시험에 도전하세요!

제43회 테샛(TESAT) 정기시험이 오는 8월13일 치러진다. 응시원서 접수는 11일부터 31일까지 테샛 홈페이지(www.tesat.or.kr)에서 이뤄진다. 이번 시험은 토요일에 주로 치러진 이전 시험과 달리 일요일에 치러진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또 8월26일 치러지는 제5회 한경금융NCS 시험 원서접수가 10일부터 시작된다. 접수는 홈페이지(www.fintest.or.kr 또는 www.금융ncs.kr)에서 하면 된다. 응시료는 1종 4만원, 파트A와 파트B는 각각 2만5000원이다. 고사장은 서울과 부산에만 설치된다. 같은 날 시행되는 제4회 한경고교경제올림피아드 접수도 10일 시작된다. 접수는 테샛홈페이지 하단부에 있는 ‘고교경제올림피아드’ 아이콘을 누르면 된다. 응시료는 1인당 2만5000원이다. 고사장은 서울에만 마련된다.

이번 테샛정기시험에선 개인전과 동아리 대항전이 동시에 열린다. 상금은 없다. 성적 우수팀에는 상장이 수여된다. 30명 이상이 해당 학교에 고사장을 마련해 응시할 경우 다양한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응시료는 1인당 3만원이다. 대입 수시전형을 앞두고 열리는 마지막 테샛시험이다. 테샛은 학생부나 자기소개서에 적을 수 있는 국가공인시험이라는 점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 상경계 진학을 계획하고 있는 학생에게 테샛은 자신의 진로적성을 나타낼 수 있는 근거가 된다.

한편 최근 들어 ‘테샛 학점’을 활용해 경제·경영학 학위를 취득하거나 대학에 편입하려는 학점은행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학점은행제는 고교 졸업 뒤 대학에 가지 못한 사람이나 중퇴자들이 여러 방법을 통해 일정 학점을 쌓을 경우 전문학사와 대학학사 학위를 취득할 수 있도록 돕는 교육제도다. 테샛은 2010년 11월 제9회 시험 이후부터 테샛점수 등급에 따라 경제·경영학 학위용 학점으로 14~20학점을 부여할 수 있다.

서울에 있는 K대 평생교육원은 재학생에게 테샛에 도전해 학위 취득에 필요한 학점을 획득하도록 적극 권하고 있다. 최근 3년 동안 300여 명이 테샛에 도전해 절반가량이 3급 이상의 자격증을 따 최소 14학점 이상을 받았다. 테샛은 3급에게 14학점, 2급에게 16학점, 1급에게 18학점, S급에게 20학점을 부여하도록 설계돼 있다. 이 대학 평생교육원 관계자는 “학사 학위를 취득하거나 대학에 편입학하려면 140학점을 받아야 한다”며 “학생들이 주로 온·오프라인 학습과 대학 시간제 수업을 이수하지만 테샛에 도전해 필요한 학점을 추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기완 한국경제신문 연구위원 dad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