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마케팅·물류 등 활용
삼성SDS가 인공지능(AI)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브라이틱스 AI’(Brightics AI) 클라우드 버전을 이달 말 선보인다.

삼성SDS는 21일 서울 송파구 잠실 본사에서 열린 미디어 설명회에서 브라이틱스 AI 신제품을 소개했다. 브라이틱스 AI는 대용량 데이터를 분석한 뒤 최적의 방안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이다. 2명 이상의 전문가가 3개월간 매달려야 하는 모델링 작업을 알고리즘 자동 추천 기능을 활용해 두 시간 만에 끝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브라이틱스 AI가 제공하는 알고리즘은 제조, 마케팅, 물류, 보안 등 70여 개 업종 140종에 이른다.

분석 속도가 빠른 것이 장점이다. 수억 건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시각화하는 데 3시간 이상 걸리는 게 일반적이지만 브라이틱스 AI를 이용하면 10분 만에 작업이 마무리된다. 윤심 삼성SDS 전무는 “브라이틱스 AI는 지능형 기술에 처방형 알고리즘을 더해 최적의 방안을 추천한다”며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손쉽게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달 말 선보이는 클라우드 버전은 기업용 버전과 대학용 버전으로 구성됐다. 기업용 버전은 클라우드 환경에서 30일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데이터에 대한 기본 지식만 있으면 누구나 분석 플랫폼 이용이 가능하다. 대학용 버전은 무료로 제공된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