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는 '대기업의 일방적 희생' 가능성 우려
박용만·최태원·조양호·권오준 등 방미 경제사절단 참여 검토


재계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식에서 일자리 창출과 진정한 노사정 대타협을 위해 모든 경제주체가 참여해달라고 당부한 점에 대해 대체로 "공감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다만, 일각에서는 기념사에서 언급된 '양보와 타협'이 대기업의 일방적 희생으로 흐를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노사정위원회의 한 축으로 경영계 입장을 대변하는 한국경영자총협회 관계자는 "일자리 문제가 우리 사회의 최우선 과제라는 대통령 말씀에 적극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그는 "노사정은 대화와 타협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경제 단체의 임원도 "온 국민이 힘을 모아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는 대통령의 기념사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처럼 우리 경제가 활기를 찾지 못하고 어려울 때는 일자리 창출이 소득 불균형 해소나 사회안전망 구축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대기업의 관계자도 "대통령이 하신 말씀은 원론적인 이야기로 원칙적으로는 누구나 공감할 내용"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노사정 대타협'을 이뤄내기 위해 풀어야 할 숙제가 만만치 않다는 지적도 나왔다.

4대 그룹 관계자는 "노사정 대타협이라는 어젠다는 참여정부 때도 추진되다가 사실상 흐지부지된 것 아니냐"며 "대기업 제조업 중심인 '노'측이 얼마나 기득권을 내려놓을지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다른 대기업 관계자는 "지금 정부는 대기업이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데도 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실제로 여력이 없는 대기업이 많은 만큼 일자리 창출과 함께 경제 전체의 파이를 키우는 고민도 함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보'가 사실상 대기업에만 요구될 수 있다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한 기업 전문 연구자는 "모두가 양보와 타협을 해야지 대기업에만 양보를 요구하는 식으로 정부가 방향을 잡고 정책을 추진하면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기업이 등 떠밀려 억지로 일자리를 만들게 되면 지속 가능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고 노동시장도 왜곡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재계 총수와 최고경영자(CEO) 일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이달 말 방미(訪美) 경제사절단에 참가할 예정이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지난 9일 "내가 가서 조금이라도 도움될 방향이 있다면 가야 할 것"이라며 경제사절단 참여에 긍정적인 뜻을 비쳤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등도 이번 방미에 동행할 것으로 보인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정진행 현대차 사장 등도 경제사절단 참여를 놓고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청와대는 대한상의에 문 대통령의 방미 일정에 참여할 경제사절단을 꾸려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