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4년…누적 조회수 35억회
글로벌·콘텐츠 제작 사업 확대
유료 웹툰 플랫폼 레진코믹스가 회원 1000만명을 돌파하며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레진코믹스, 4년 만에 회원 1000만 돌파

8일 레진엔터테인먼트는 레진코믹스 가입 회원이 1045만명을 기록 중이라고 밝혔다. 누적 조회수는 35억회를 넘어섰다.

레진코믹스는 2013년 6월 40편의 만화로 웹툰 서비스를 시작했다. 당시 포털 중심의 웹툰 시장에 유료 모델을 본격 도입하면서 새로운 시장을 열었다.

현재까지 올라온 작품은 만화 5996편, 소설 1243편 등 총 7239편에 달한다. 최다 조회 작품은 캠퍼스로맨스물 '우리사이느은'으로, 누적 조회수는 1억2300만회로 집계됐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향후 글로벌 사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레진코믹스는 2015년 일본과 미국시장에 진출했다. 최근에는 중국 최대 포털 '텐센트'와 대표 웹툰 플랫폼 '콰이칸'과 제휴를 맺고 중국 시장에 뛰어들었다.

영화 제작 등 콘텐츠 사업도 확대할 예정이다. 단독 제작은 물론 최근 인수한 UL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콘텐츠 제작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희성 레진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한국만화를 세계에 알리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