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공동연구진 개발

소변 속 극미량의 유전자 '금 나노입자' 이용해 검출
소변만으로도 전립선암 진단한다

이관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의공학연구소 생체재료연구단 책임연구원(사진)과 김청수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교수, 피터 시어슨 미국 존스홉킨스대 교수 연구진은 전립선암 환자의 소변 10mL만 있으면 전립선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8일 발표했다.

중·노년 남성이 흔히 걸리는 전립선암은 한국인 남성 암 중 증가율 1위에 올라 있는 질환이다. 혈액 검사로 특이항원 농도를 측정하고 조직 검사를 통해 확진하는 기존 진단법은 통증이 유발되고 정확성도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진은 전립선암 환자에게서만 발견되는 두 가지 유전자로 이뤄진 융합유전자(TMPRSS2-ERG)가 소변을 통해 배출된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이 융합유전자는 암 진행 단계에 따라 종류가 달라지는데 그 정보를 알려주는 물질인 ‘바코드 DNA’로 확인할 수 있다. 바코드 DNA를 금 나노입자에 붙여 신호를 증폭시키고 전기장을 주면 바코드 DNA 길이에 따라 분리하는 방식으로 소변 속 융합유전자를 검출할 수 있다.

연구진은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기존 진단법과 비슷한 결과를 얻었다.

박근태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