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시스테크 장용준대표(왼쪽에서 두 번째) ICT 이노베이션대상 장관표창 수상)

(경우시스테크 장용준대표(왼쪽에서 두 번째) ICT 이노베이션대상 장관표창 수상)

(주)경우시스테크 장용준 대표가 미래창조과학부가 주관하는 ‘2017년 대한민국 ICT Innovation 대상’ 시상식에서 미래창조과학부 장관표창을 수상했다. (주)경우시스테크는 한경경영지원단의 우수회원기업이자, 동문기업지원센타(아주대학교 동문기업 및 ROTC지원센타)의 동문기업이기도 하다. 한경닷컴이 운영하는 한경경영지원단은 꾸준히 성장하는 우수 중소기업들을 발굴 및 소개하고, 경영자문 돌봄이 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전문가 집단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남다른 기술력으로 국내외에서 호평 받고 있던 (주)경우시스테크는 이번에 국가경제 ICT 이노베이션 부문의 공헌을 인정받아 미래창조과학부 장관표창을 수상하였다.

‘대한민국 ICT INNOVATION 대상’은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ICT 기술융합을 통해 국가경제 및 산업 발전에 공헌한 우수기업(기관) 및 유공자를 선정하여 포상하는 정부 시상제도다.

지난 4월 21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된 ‘2017 대한민국 ICT INNOVATION 대상’에서 장관표창을 수상한 장용준 대표는 스마트센서를 이용한 지능형 접근경보시스템(IPAS: Intelligent Proximity Alert System)의 연구개발을 통하여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발생하고 있는 안전사고 예방기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표창(대상)을 수상하였다.

장용준 대표는 지난 4년간의 노력 끝에 Ultra-Wideband 센서기술 기반의 지능형 접근경보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신뢰성확보 및 상용화에 필요한 현장실증 및 검증 등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였다. 지능형 접근경보 시스템은 현재 다양한 국내 건설 및 산업현장에 적용되어 산업현장 내의 중장비차량의 충돌사고로 인한 작업자 인명피해 및 재산손실을 예방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해 9월 현대엔지니어링 토목건설현장을 시작으로 국내 고속도로 현장, 항만 현장, 진입도로 현장 등 여러 산업현장에 도입이 확대되고 있다.

(주)경우시스테크는 지난해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5월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2016 물류산업박람회(2016 CEMAT)’, 11월 중국 이우에서 개최된 ‘2016 국제 장비 박람회(2016 YIWU EXPO)’, 같은 달 중국 상해에서 열린 ‘2016 국제 건설기계 박람회(BAUMA CHINA 2016)’ 등에 참가하여 지능형 접근경보 시스템 IPAS와 건설장비/산업차량 전장품(LCD클러스터, MCU, 인버터, 스마트키 등)을 소개하고, 물류장비 및 건설장비 업계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한, 올해 5월 호주 멜버른에서 개최된 ‘Safety First Expo’에 참가하여 지능형 접근경보 시스템 등의 산업안전 제품군에 대한 호주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5월 18일 KOTRA 수출첫걸음 종합대전을 통해 호주의 J사와 첫 수출계약을 달성하였다.

(주)경우시스테크는 현재까지 축적한 초광대역통신기술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지능형 접근경보시스템 뿐만 아니라 레이더 기반의 후·측방 경보시스템, 가상 안전 펜스 등 다양한 산업재해 예방시스템을 기획하고 있다.

(주)경우시스테크 장용준대표는 “이제 산업안전 분야에서도 ICT융합기술 도입에 의한 패러다임 변화가 필요한 시대”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게 다양하고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 국내 산업 현장의 안전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주)경우시스테크는 1999년 설립하여 건설장비 및 산업차량 전장품을 개발․생산한 노하우와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새롭게 출시한 산업안전용 IoT제품군도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여기에 더해 (주)경우시스테크는 이번 대한민국 ICT Innovation 대상수상을 통해 혁신성과 미래성까지 인정받게 됐다. (주)경우시스테크가 앞으로 어떤 성장을 보여줄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