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해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해 (YTN 뉴스화면)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해 (YTN 뉴스화면)

유명 치킨 업체인 '호식이 두 마리 치킨' 최호식 회장이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했다는 고소가 접수됐다.

YTN보도에 따르면 사건이 일어난 것은 지난 3일 청담동 모 호텔 앞. CCTV를 보면 중년 남성이 20대 여성과 호텔로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됏다.

중년남성은 바로 최호식 '호식이 두마리 치킨' 프랜차이즈 회장이며 20대 여성은 이 회사의 직원.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호텔 인근 식당에서 식사하던 중 최 회장이 자신을 강제로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 측은 부적절한 일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경찰은 이르면 오늘 최 회장을 불러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호텔에서 뛰어나온 직원이 택시를 잡아타고 도망치려 하자 뒤 따라 나온 최 회장이 여성과 같이 택시에 타려고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도 카메라에 잡혔다.

이상한 낌새를 알아챈 여성 3명은 최 회장을 막아선다.

택시에 올라탄 20대 여성은 바로 경찰서로 가 최 회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대해 최 회장 측은 격려 차원에서 단둘이 일식집에서 식사와 함께 술을 마신 것은 맞지만, 신체적인 접촉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또 여직원이 어지럽다고 해서 호텔 방을 잡아주려고 했을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최 회장은 창업 17년 만에 전국 가맹점 천 개를 기록하고 일본까지 진출하며 업계에서 크게 성공한 인물로 꼽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