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두 세계화의 꿈 '성큼'

러시아 냉동식품업체 인수…2년간 130억 인프라 투자
"2020년 만두로만 매출 1조"

'비비고 왕교자' 직접 생산…유럽 수출 전진기지로
러시아 한 대형마트의 비비고 만두 시식행사에서 현지 주민들이 만두를 맛보고 있다. CJ제일제당 제공

러시아 한 대형마트의 비비고 만두 시식행사에서 현지 주민들이 만두를 맛보고 있다. CJ제일제당 제공

CJ제일제당이 4조원 규모의 러시아 냉동식품 시장에 진출한다.

CJ제일제당은 러시아 냉동식품업체 ‘라비올리’ 지분 100%를 300억원에 인수했다고 1일 발표했다. 러시아 정부 승인 등 모든 인수 절차를 마치고, 사명을 ‘CJ라비올로러시아’로 바꿨다. 라비올리는 1994년 설립된 냉동식품업체로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다. 러시아 만두인 ‘펠메니’를 주로 생산한다. 지역 내 판매 순위 3위 안에 드는 브랜드를 갖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은 450억원.

비비고 만두, 해외진출 본격화

러시아 진출한 CJ제일제당 "2020년엔 만두시장 1위"

CJ제일제당은 라비올리 인수를 발판으로 2020년까지 러시아 1위 냉동식품업체로 도약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위해 CJ제일제당은 앞으로 2년간 130억원 이상을 투자해 생산설비 및 인프라를 확대할 예정이다.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거점 도시도 점차 확대한다.

내년부터는 ‘비비고 왕교자’를 러시아 현지에서 직접 생산, 한국식과 현지식 만두 두 가지로 공략할 계획이다. 회사는 또 냉동 가정간편식(HMR)으로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2020년 매출 2000억원, 냉동만두 시장 1위를 목표로 하겠다”며 “사업 다각화를 통해 러시아 최고의 냉동식품 전문업체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러시아 냉동가공식품 시장은 4조원 규모다. 이 중 냉동만두 시장은 약 1조5000억원 규모로 연평균 13%씩 성장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성장성이 높은 러시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연내 러시아 전역으로 영업망을 확대하고 핵심기술과 설비, 전문인력을 확보해 지속적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강신호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장(부사장)은 “국내에서 축적된 기술력과 제조 역량을 기반으로 미국과 중국에 이어 러시아에서도 냉동만두 사업이 성공적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고성장하는 만두와 HMR 등 사업을 집중 육성해 러시아 메이저 식품회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적으로 러시아를 유럽과 독립국가연합(CIS) 시장 공략을 위한 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5조원 세계 만두시장…연 3%씩 성장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만두’를 글로벌 제품으로 키우기 위해 지난 3년간 한국과 미국 중국에 약 2000억원 규모를 투자했다. 지난해 국내 1위, 미국 시장 1위를 차지하는 등 국내와 해외 만두 시장에서 약 3300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CJ제일제당은 러시아 진출을 기점으로 글로벌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2020년 만두 매출을 1조원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CJ제일제당은 이를 위한 대륙별 생산기지를 확보하고 있다. 러시아 라비올리 인수를 통해 유럽 시장을, 베트남 냉동식품업체 까우제를 통해 동남아시아 시장을 공략하는 그림이다. 미국에는 이미 세 개의 생산기지가 있고, 중국 광저우 만두공장은 올해 안에 증설을 마칠 예정이다.

글로벌 만두 시장은 지난해 5조7000억원 규모로 연평균 3%씩 성장하고 있다. 2020년에는 6조7000억원까지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CJ제일제당은 완차이페리, 삼전, 스니엔 등 중국 3개 업체와 일본 아지노모토에 이어 시장에서 5위를 차지하고 있다. 강기문 CJ제일제당 글로벌 연구개발(R&D)센터장은 “만두 형태의 음식은 세계 곳곳에 존재하기 때문에 만두는 한식이자 글로벌 식품”이라며 “중국식, 일본식 만두와 확실히 차별화되는 맛과 기술력으로 승부하겠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