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상용화 나서
물류분야에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다. 삼성SDS는 31일 자사 판교캠퍼스에서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발족하고 다음달부터 연말까지 블록체인을 수출입 물동을 대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컨소시엄에는 관세청, 해양수산부, 부산항만공사 등 정부·공공기관과 현대상선, 한국IBM, 삼성SDS 등이 참여한다.

블록체인은 거래 정보를 암호화한 ‘블록’을 네트워크 참여자 모두에게 분산 저장시키는 디지털 장부 기술이다. 해킹 우려가 없어 보안비용이 크게 줄고 고가의 서버를 둘 필요도 없어 각광받고 있다.

블록체인을 물류에 적용하면 제품 생산에서부터 최종 소비자까지의 생산, 가공, 보관, 운송 이력을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다. 유통 과정에서의 원산지 조작, 제조 및 유통기간 변경, 허위광고가 불가능해진다. 이는 데이터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의 특성 덕분이다. 사물인터넷(IoT)으로 얻은 정보를 블록체인에 등록해 실시간으로 화물 위치 정보를 공유해 물류의 가시성도 높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삼성SDS 관계자는 “물류 관계자들은 종이문서 없이 실시간으로 관련 정보를 공유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비용 절감은 물론 업무 속도를 크게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참여사들은 물류 블록체인 적용에 관한 기술적인 이슈와 법 제도까지 함께 연구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면 수출입신고 시 세관에 제출하는 첨부서류 제출 절차가 생략될 수 있다”며 “기업의 통관 절차를 간소화해 물류 속도를 높이고 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삼성SDS는 지난주 기업형 블록체인 솔루션을 공동 개발하는 글로벌 단체인 EEA에 참여했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