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3와 국내 표준 정립 계획
LG CNS가 세계 최대 블록체인(공공 거래 장부) 컨소시엄인 R3와 함께 국내 블록체인 시장을 개척하기로 했다.

LG CNS는 30일 R3와 국내 시장에서 블록체인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LG CNS와 R3, 국내 유망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등이 참여하는 3자 협의체를 만들어 개발자와 기업이 블록체인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국내 표준을 정립할 계획이다. 2015년 설립된 R3는 세계 80여 개 대형 금융업체를 회원사로 두고 있을 만큼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국내에서도 KEB하나은행, 신한은행 등 5개 금융회사가 R3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다. 블록체인은 은행을 겨냥해 만들어진 기술이지만 다른 업종에서도 요긴하게 쓸 수 있다. 이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계약’을 이용하면 부품 공급과 대금 지급 과정을 간소화할 수 있다.

김홍근 LG CNS 금융사업담당은 “글로벌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다른 산업군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