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새 매장 1000여곳

1000원 간식, 가성비 높아…다양한 메뉴 젊은층에 인기
"고속성장…가맹사업 주의"
쌀옷 입고, 치즈 품고 돌아온…핫도그, 핫 뜨거

‘추억의 간식’ 막대핫도그가 다시 인기를 끌고 있다. 1년 새 문을 연 수제쌀핫도그 프랜차이즈 가맹점만 1000여 곳이다. 식품기업들도 냉동 핫도그 제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반죽을 차별화하거나 메뉴를 다양화하는 업체들의 전략이 간편하고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높은 먹거리를 찾는 소비자 수요와 맞물리면서 시장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다시 뜨거워진 핫도그 시장

최근 1년 동안 선보인 수제 핫도그 프랜차이즈 브랜드만 10여 개다. 가맹점 수 기준 1위 업체는 명랑핫도그로, 매장 수가 690개를 넘었다. 작년 7월 부산대 본점을 열고 9월에 가맹사업을 시작한 이후 빠르게 몸집을 불려왔다. 인기메뉴인 먹물치즈핫도그 등 7가지 메뉴를 팔고 있다.

쌀옷 입고, 치즈 품고 돌아온…핫도그, 핫 뜨거

찹쌀 반죽으로 차별화한 청춘쌀핫도그도 성장세가 가파르다. 지난 2월 가맹사업을 시작한 이후 4개월이 채 안돼 가맹점 수가 150개를 돌파했다. 기본 청춘핫도그와 감성(포테이토)·모짜렐라·먹물치즈 핫도그에 바삭한 라면을 입힌 라면땅 핫도그까지 총 8가지 메뉴가 있다. 회사 관계자는 “중국 등 해외 진출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수제쌀핫도그 프랜차이즈의 ‘원조’로 꼽히는 곳은 아리랑수제핫도그다. 매장은 100여 개. 아리랑핫도그는 가맹확장보다는 신메뉴 개발 등을 통한 차별화에 주력하고 있다. CJ제일제당에서 별도의 전용믹스를 공급받아 쓰기 때문에 반죽 경쟁력이 높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더킹 감자렐라 초코랑 등 최근에 내놓은 신메뉴 5개를 포함해 12개의 메뉴가 있다.

◆가성비 트렌드 맞물려

핫도그가 다시 인기를 끄는 것은 1인 가구 증가와 경제침체로 가성비를 따지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는 것과 맞물려 있다는 분석이다. 대부분의 메뉴 가격이 1000~1500원 수준이다. 부담없이 간단하게 허기를 채우기 좋다. 쌀반죽과 다양한 메뉴 개발로, 막대에 낀 소시지에 밀가루 반죽을 발라 튀겨 먹는 기존 핫도그와 차별화에 나선 것도 주효했다. 속을 달리한 핫도그 새 메뉴에 다양한 시즈닝(허니버터 갈릭치즈 등)과 소스(스위트칠리소스 머스터드 등)를 개발해 소비자들의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었다는 평가다.

집에서 먹을 수 있는 냉동 핫도그도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 CJ제일제당이 지난해 8월 출시한 고메 핫도그 크리스피는 올 들어선 100억원어치 넘게 판매됐다. 저온숙성 반죽, 치즈속, 플레이크 첨가 등 변하는 외식 시장 트렌드에 맞춰 옛날 핫도그를 업그레이드해 내놓은 전략이 효과를 봤다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어릴 적 길거리에서 사먹던 핫도그의 추억을 불러일으키면서도 맛과 품질은 개선한 게 인기 비결”이라며 “다만 핫도그 프랜차이즈는 짧은 시간에 지나치게 많은 브랜드가 생기고 출점이 이뤄졌기 때문에 가맹점을 시작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