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동전교환운동…작년말 현재 1인당 동전 439개 보유

한국은행은 동전의 재유통을 통한 화폐제조비용 절감을 위해 6월 한 달간 은행연합회 등과 함께 '범국민 동전 교환운동'을 전개한다고 29일 밝혔다.

서랍이나 저금통에 모아둔 동전을 은행, 새마을금고, 신협, 등에서 지폐로 교환하거나 입금하면 된다.

또 지폐로 교환하고 남은 동전은 금융기관에 비치된 '자투리 동전 모금함'에 넣으면 사회복지단체에 기부할 수 있다.

물가 상승과 사용 편의 등의 이유로 매년 상당량의 동전이 사용되지 않고 서랍이나 저금통 등에 사장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한은은 매년 6억개 내외의 동전을 새로 제조하고 있다.

작년 말 현재 국민 1인당 동전 보유량은 439개였다.

한국은행은 지난 2008년부터 작년까지 매년 동전 교환운동을 전개해왔는데 이를 통해 총 25억개(3천400억원), 연평균 2억8천개의 동전을 회수했다.

이를 새로 만들려면 연평균 284억원의 제조 비용이 들기 때문에 연평균 610억원에 달하는 주화 제조 비용의 46.5%를 절감한 셈이다.

한은은 동전 교환운동에 기여한 금융기관 유공자에게 한은 총재의 표창장과 포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은은 지난달 20일부터 동전제조비용 절감 등을 위해 주요 편의점과 마트 등에서 물건을 구입하고 받은 잔돈을 선불카드에 충전 받는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을 시작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hoon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