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하는 유통산업
‘출점 제한’ ‘의무 휴업’ ‘상생 협약’ ….

"아울렛은 최대 관광지" 연 1억2000만명 방문

지난 10년간 유통업에 더해진 규제들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때 유통업을 겨냥한 경제민주화 공약을 내놨다. 불공정거래에 따른 손해배상 한도 확대가 대표적이다. 유통업이 사회적으로 ‘갑을 관계’의 대명사처럼 인식되는 것에 바탕을 둔 공약이다.

각종 규제에도 유통업은 진화를 거듭했다. 한국경제신문 조사 결과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그룹 직원은 100% 넘게 늘었다. 대기업집단 평균 증가율의 두 배에 달한다. ‘고용의 질’에 대한 논란이 있지만 늘어난 인원 대부분이 정규직이라는 점에서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했다는 평가다.

유통업 가운데 아울렛과 면세점은 관광 인프라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 3사가 운영하는 아울렛 방문객은 1억2000만 명을 넘어섰다. 단순한 쇼핑센터에서 벗어나 가족관광지로 탈바꿈해 부족한 관광 인프라를 보충해주고 있다는 평가다. 면세점은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는 관광자원이 됐다. 홈쇼핑은 중소기업 수출창구로 변신 중이고 대형마트는 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이 같은 역할과 변화의 방향을 고려해 유통업을 규제 대상으로만 보는 시각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업들도 사회적 인식을 바꾸기 위해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10년간의 갑을 논쟁에서 벗어나 유통업을 미래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대안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안재광/이수빈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