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협력사에 1년 무이자 지원
삼성전자가 다음달부터 5000억원 규모 펀드를 조성해 3000여 개 2차 협력사가 물품 거래 대금을 현금으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동안 위장 도급 논란 등을 우려해 2차 이하 협력사 지원을 꺼려 온 대기업의 거래 관행을 처음으로 깼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2차 협력사의 거래대금 현금 결제를 지원하기 위해 5000억원 규모 물대(물품대금)지원펀드를 조성해 다음달 1일부터 운용한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자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 납품 대금을 지급하기 위해 은행에 대출을 신청하면 대출금을 1년간 무이자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펀드 자금은 삼성전자가 전액 출연한다. 대출을 받은 1차 협력사는 거래대금을 30일 이내 지급해야 하며 대출 기간을 1년간 연장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 펀드를 3년간 운용한 뒤 연장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1차 협력업체는 500여 곳, 2차 협력업체는 3000여 곳이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삼성이 대·중소기업 상생과 하도급 근로자 임금 체불 방지 등 문재인 정부의 대선 공약을 시장친화적인 방식으로 구현했다”며 “공기업과 민간기업 등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