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아 르노삼성자동차 CFO가 후배 여직원들에게 강연을 하는 모습. (사진=르노삼성)

최숙아 르노삼성자동차 CFO가 후배 여직원들에게 강연을 하는 모습.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가 여성 리더십 워크샵을 여는 등 여직원들이 다니기 좋은 직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르노삼성은 지난 23일 경기도 용인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중앙연구소)에서 전사 여성 임직원 200여명을 대상으로 리더십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 회사는 르노그룹 차원의 '우먼 르노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1년부터 여성 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발족해 운영하고 있다. 올해 워크샵은 'The Influencer(나만의 영향력을 꿈꾸다)'를 주제로 사회 및 가정에서 여성들이 주도적으로 리더십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격려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국내 여성 헤드헌터 1호로 유명한 유앤파트너즈 유순신 대표와 최숙아 르노삼성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이 강연했다.

박동훈 사장은 환영사에서 "여성인력의 우수함은 르노삼성차 모든 부서에게 그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며 "본인의 소신과 적극적인 의지로 행동하는 우리만의 룰을 만들자"고 말했다.

르노삼성은 기업 내 양성 평등과 직원 성별 다양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는 평가다. 2015년 기준 르노그룹 내 핵심 멤버 중 여성은 25.9%로, 르노삼성은 의사결정 최고임원진 10명 중 2명이 여성임원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