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도 당기 순익 19% 늘어…배당수익·투자영업이익 증가

올 1분기 자동차보험의 흑자전환에 힘입어 손해보험업계 당기순이익이 32.8%(3천억원) 가까이 증가했다.

생명보험업계는 배당수익과 투자영업이익이 늘어난 덕분에 역시 순이익이 18.6%(2천470억원) 늘었다.

23일 금융감독원은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에 따르면 손해보험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2천2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2천972억원(32.8%) 늘었다.

자동차보험에서 손익이 1천490억원 개선되면서 959억원으로 흑자 전환했고, 부동산처분 이익이 2천575억원으로 늘었기 때문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분기 기준으로 자동차보험에서 흑자를 기록한 것은 2002년 2분기 이후 14년여 만인 지난해 3분기에 처음이었고 이번이 두번째다.

올 1분기에 폭설이나 혹한이 없어 상대적으로 기후여건이 좋은 데다가 지난해 자동차보험 제도개선 효과가 이어지면서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78.0%까지 떨어졌다.

손해율은 보험사가 고객에서 받은 보험료 대비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로, 적정손해율(77∼78%) 이하이면 보험사가 이익을 봤음을 의미한다.

생명보험사도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로 2천470억원(18.6%) 증가한 1조5천740억원으로 집계됐다.

주식시장의 호조에 따라 배당수익이 2천279억원 늘어나고 매도가능증권처분이익을 비롯한 투자영업이익이 2천747억원 증가한 덕분이다.

금감원은 그러나 이런 실적 호조가 일시적 이익의 영향이 큰 탓에 지속가능한 손익구조를 창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보험사의 매출에 해당하는 수입보험료는 1분기 47조7천82억원으로, 1년 전보다 2천677억원(0.6%)이 증가했다.

생명보험사의 수입보험료는 28조5천24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4천687억원 줄었으나 손해보험사는 19조1천836억원으로 7천364억원 늘었다.

1분기 보험사의 총자산이익률(ROA)은 1.07%,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1.17%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0.14%포인트, 1.83%포인트 개선됐다.

손해보험사의 ROE는 14.78%로, 생명보험사(9.41%)보다 더 높은 수익성을 보였다.

3월 말 현재 보험사의 총자산은 1천48조8천92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4조5천587억원(7.7%)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당기순이익 증가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로 3조388억원(3.1%) 늘어난 100조7천13억원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부채를 시가 평가하는 새 회계기준(IFRS17) 도입으로 보험사가 건전한 재무상태를 유지하려면 장기 수익성의 확보와 이익의 내부 유보가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pseudoj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