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알막툼 총리가 지원
'지속가능한 스마트도시 플랫폼' 출범

세계녹색경제기구(WGEO)가 23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도시개발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포럼인 ‘지속가능한 스마트도시 플랫폼’ 출범식을 열었다.

WGEO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무함마드 알막툼 총리가 발족한 기구다. 중동지역의 스마트시티 기술협력과 해외사업을 발굴하는 것이 목표다. WGEO는 ‘지속가능한 스마트도시 플랫폼’을 전 세계적으로 지속 가능한 도시 개발과 관련된 정보를 공유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살펴보며 실현 가능한 솔루션을 찾아내는 포럼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WGEO 운영본부는 출범식을 서울에서 연 배경에 대해 “서울이 지속 가능한 개발을 통해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냈고 녹색경제의 모범사례를 제시했기 때 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출범식은 유엔개발계획(UNDP)과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등이 후원했다. 왼쪽부터 압둘라 사이프 알누아이미 주한 UAE 대사, 김병수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장, 아흐메드 부티 알무하이비 WGEO 이사, 프랭크 리즈버만 GGGI 사무총장.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