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Peach)가 일본 항공사 중에는 처음으로 항공권 결제 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받는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대형 항공사 ANA(전일본항공)의 저비용항공 자회사인 피치는 올 연말부터 승객이 비트코인으로 좌석을 예약할 수 있다고 이날 밝혔다.이는 일본 정부가 지난달부터 가상통화를 자금 결제 수단으로 합법화한 조치에 이은 것이다. 가상통화는 선불카드나 상품권 같은 결제 방법으로 인정받았다. 일본은 이를 통해 자국 금융기술에 대한 투자와 혁신의 문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일본 정부가 비트코인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은 이와 관련된 돈세탁과 다른 범죄를 통제하는 데 필요한 조치이기도 했다고 애널리스트들은 말한다.비트코인을 제도권으로 끌어들인 일본의 조치 등의 영향으로 비트코인 가격은 최근 폭등해 2천300달러에 육박했다.피치의 이번 조치는 특히 젊은 중국인 고객을 겨냥한 것이다. 이들은 비트코인을 편하게 쓰고, 환율 변동에 민감하다./ (사진=연합뉴스)이영호기자 hoy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文대통령 새 경호원? "외모패권" "꽃보다靑" 온라인 열광ㆍ이태임 수영복 자태 변천사…이 몸매가 굴욕?ㆍ박준금, 물려받은 재산 어느정도? "압구정아파트+대부도 땅 상속 받아"ㆍ성현아, 이혼소송 남편 자살 추정…시신 부패 진행 중 발견ㆍ황정음 결혼, 이영돈 애마 포르쉐 가격 얼마? `억 소리나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