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체 분석기업 테라젠이텍스는 황태순 대표(사진)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책임 경영 체계의 확립과 사업 효율성 강화를 위해 고진업 단독 대표체제에서 고진업, 류병환, 황태순 각자 대표 체제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류 대표는 제약사업부를, 황 대표는 바이오사업부인 바이오연구소를 맡는다.

황 대표는 IBM, 넥스트코어, 쓰리컴 등 정보기술(IT) 분야의 다국적 기업에서 20여년간 일했다. 글로벌 통신장비업체 시스코에서 컨설팅 사업본부를 이끌었다. 2014년 테라젠이텍스로 자리를 옮겨 해외 사업을 맡아 2년 만에 해외 40여개국 고객을 확보했다. 지난 3년 간 연 평균 40% 이상의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제약사업부 대표를 맡은 류 대표는 SK케미칼, 서울제약 등을 거쳐 영진약품 대표를 역임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