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 박상재 기자 ] 현대자동차는 올여름 출시할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의 외관 티저(맛보기) 이미지를 28일 공개했다.

코나는 현대차 고유의 라디에이터 그릴인 캐스케이딩 그릴을 전면부에 장착했다. 헤드램프는 상하단으로 분리된 독특한 형태다. 보닛 양쪽 캐릭터 라인(자동차의 차체 옆면 중간 부분에 수평으로 그은 선)은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달 초 이름을 공개한 뒤 고객들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계획이 있는 만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코나 출시 전 스포츠 등과 연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