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시장점유율 19.2%, 브랜드 점유율 1위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7'에서  관람객들이 삼성 플렉스워시&플렉스드라이 제품을 체험해 보고 있다. (자료 삼성전자)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7'에서 관람객들이 삼성 플렉스워시&플렉스드라이 제품을 체험해 보고 있다. (자료 삼성전자)

삼성전자(78,500 -0.38%)가 미국 가전 시장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도 브랜드별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25일 미국 시장조사기관 트랙라인(Traqline)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7년 1분기 19.2%의 시장점유율로 미국 주요 가전 시장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4.5%p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는 2016년 2분기 16.7%로 1위에 올라선 후 4분기 연속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작년 3분기에는 18.8%, 4분기에는 18.7%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연간 시장점유율에서도 17.3%로 1위를 나타냈다.

품목별로도는 세탁기와 냉장고가 강세였다. 두 품목 모두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지켰다.

삼성전자 세탁기는 1분기 19.7%의 점유율을 나타내 1위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이어 내놓은 신제품들이 인기를 끌면서 시장을 이끌고 있다. 애드워시와 플렉스워시가 대표적이다. 드럼세탁기 부문은 전년 동기대비 5.9% 포인트 성장한 27.1%의 점유율로 3분기 연속 1위를 달성했다.

냉장고는 프렌치도어와 양문형 부문에서 올해 1분기 모두 1위를 차지하며 23.0%의 시장점유율로 1위를 지속했다.

프렌치도어 냉장고는 34.0%의 시장점유율로 32분기 연속 1위를 유지중이다. 지난해 30.8%로 8년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달성했고 올해 1분기도 전년 동기대비 시장점유율이 7.7%p 증가하며 2위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양문형 냉장고 역시 점유율 22.3%로 4분기 연속 1위를 지속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냉장고에서도 더욱 좋은 성과를 거뒀다. 2500달러 이상의 프렌치도어 냉장고와 2000달러 이상의 양문형 냉장고가 각각 37.0%, 36.4%의 시장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조리기기 부문의 올해 1분기 실적도 오븐이 전년 동기대비 4.6%p 성장한 18.2%를, 전자레인지가 4.9%p 성장한 13.5%를 기록하며 2위를 차지했다. 냉장고와 세탁기의 뒤를 이어 톱 브랜드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모습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 최익수 상무는 “프리미엄을 앞세운 냉장고의 지속적인 매출 성장과 세탁기의 새로운 혁신 제품들이 소비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며 "플렉스워시 세탁기, 플렉스드라이 건조기,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 기존에 없었던 혁신 제품들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